New Biz Books

아웃사이드 인사이트 外

289호 (2020년 1월 Issue 2)



2016년, 전 세계는 혼돈 그 자체였다. 영국은 EU(유럽연합)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를 선언했고, 미국에선 도널드 트럼프가 유력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을 제치고 대통령이 됐다. 이 두 결과 모두 유력 미디어, 그리고 각 국가의 싱크탱크 전문가들이 충분한 데이터와 전문적 식견을 바탕으로 내놓은 예측을 보기 좋게 빗나간 것이다. 전 세계가 이변이 발생했다며 호들갑을 떨었고, 왜 결과가 다른지 분석하기에 바빴다.

이때 뒤에서 조용히 웃고 있던 사람들이 있다. 저자가 일하고 있는 글로벌 비즈니스 인텔전스 전문 기업 ‘멜트워터그룹’의 애널리스트들이다. 전통적인 설문 조사나 데이터가 아닌 소셜미디어 분석을 활용해 영국의 브렉시트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맞춘 것이다. SNS 분석의 신빙성을 뒷받침해주는 사건은 계속해서 일어났다. 뉴욕 경찰서 특별 수사반이 페이스북 분석을 통해 10대 소녀 테이샤나 머피를 살해한 범인을 밝혀낸 것이다.

저자는 이러한 트렌드가 경영 환경에서는 더욱 가혹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더 이상 내부 정보로는 경영 환경을 정확히 예측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온라인에 남아 있는 데이터의 흔적을 추적, 분석해 경쟁 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이를 비즈니스 의사결정의 근거로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난 분기 재무제표나 분기별 평가와 같이 과거의 기록만으로 기업을 경영하는 것은 앞을 보지 않고 자동차 백미러만 보면서 운전하는 것과 같다고 경고한다.

책에서 제시한 블랙베리 사례를 눈여겨볼 만하다. 블랙베리는 내부 데이터에만 의존해 자사의 성공을 확신했다 낭패를 본 대표적인 사례다. 이들은 자신을 집어삼킬 강력한 제품인 애플의 아이폰이 출시될 것이라곤 상상도 하지 못했다. 내부 데이터가 시장이나 경쟁 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정보를 포함하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휴대전화에서 인터넷을 사용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포착하지 못하고, 경쟁사의 제품 개발 방향을 파악하지 못한 블랙베리는 자사에 유리한 편향된 예측을 믿고 움직일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와 달리 유튜브, 넷플릭스, 페이스북 등 글로벌 디지털 기업들은 사람들이 외부에 흘린 데이터들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비즈니스 전략으로 삼는다. 특히 외부 데이터 관점에서 보자면 페이스북이 10억 달러나 들여 인스타그램을 인수한 이유도 이해가 간다. 장소와 시간, 사진을 통해 유저들이 흘린 정보가 또 다른 유저들에게 엄청난 영향력을 끼치고 있기 때문이다.

내부 데이터 분석에서 벗어나 외부로 시선을 돌려 새로운 통찰을 모색해 보다 능동적인 의사결정 패러다임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다. 어느 때보다 빠르고 변화무쌍하게 시장이 변화하고 있다. 깔끔하고 질서정연한 데이터에서 벗어나야 한다. 무질서하고 혼돈스러운 외부 데이터를 잘 취합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의미를 찾아내는 능력이 필요한 시대다.





리더들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무엇일까? 심리학자인 브레네 브라운 교수는 ‘용기’라고 잘라 말한다. 혁신에 성공하기 위해선 현 상황에 머무르지 않고,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는 과감함과 실패를 용인할 수 있는 대담함이 전제돼야 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7년 동안 스타트업 기업부터 포천 50대 기업까지 수많은 기업의 리더를 인터뷰하고, 40만 개의 데이터를 분석한 끝에 ‘리더십의 비밀’을 한 권의 책으로 엮어냈다. 생산적인 소통을 통해 소속감과 공감을 이끌어내는 방법부터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어내는 기술, 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에 임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드는 법까지 다양한 연구 자료와 사례를 통해 제시하고 있다.




한때 성공하기 위해선 아는 사람이 많고 발이 넓어야 한다고 믿었다. 멀리 갈 필요도 없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수십만 팔로워를 보유하고 수천 명과 친구를 맺고 있는 사람을 네트워크의 중심에 있다고 해 ‘핵인싸’라고 부르지 않나. 그런데 모든 사람이 이러한 인맥 관리와 네트워킹에 능한 것은 아니다. 성격이 내성적인 저자도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문득 생각했다. 이 인맥 관리가 나의 삶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것인가. 그리고 깨달았다. 새로운 사람을 많이 만나고 명함을 주고받는 인맥 관리와 네트워킹이 별 소용이 없다는 것을 말이다. 오히려 나를 신뢰하고 이해해주는 소수의 사람과의 관계가 내가 성장하고 성공할 수 있는 원천이라는 사실도 깨닫는다.


이미영 기자 mylee03@donga.com
동아비즈니스리뷰 308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2020년 11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