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합동 조사단 vs. BMW

263호 (2018년 12월 Issue 2)

김현수
동아일보 산업1부 차장
kimhs@donga.com
정용민
- (현) 스트래티지샐러드 대표
민관합동 조사단 vs. BMW

더 큰 문제는 BMW의 대응이었다. 여론이 BMW에 등을 돌리고 있을 때, BMW 진화 시도는 핀트가 엇나갔다는 분석이다. 오히려 ‘우리는 잘하고 있다’는 식의 대응으로 불을 키운 측면도 없지 않다. 여기에 원인을 둘러싼 진실게임, 느린 사과, 수입 럭셔리에 대한 반감 등이 뒤섞였다.